한스 로즈링씨는 캐롤린스카 재단의 국제 보건학과 교수를 재직중이시며, 갭마인더 재단의 공동 설립자이시기도 합니다. 그는 물리학자로써 아프리카의 많은 곳을 돌아다니며 희귀 중풍의 발병 원인에 대해 조사를 하셨습니다. 그의 논문은 경제 발전, 농업, 기아, 아프리카, 아시아, 라틴 아메리카의 보건을 아우르기도 합니다. 로즈링 교수님은 유니세프와 세계 보건 기구를 비롯한 다양한 곳에서 보건 어드바이저로 다양한 도움을 주시기도 하였습니다. 그는 갭마인더에서 드렌델리저라는 통를 국제 발전 트렌드로 응용하는 소프트웨어를 공동 발명하기도 하였습니다.

Hans Rosling is Professor of International Health at Karolinska Institute and co-founder of the Gapminder Foundation. Rosling began his wide-ranging career as a physician, spending many years in rural Africa tracking and discovering the cause of the rare paralytic disease konzo. Research throughout his career has focused on links between economic development, agriculture, poverty, and health in Africa, Asia, and Latin America. Rosling has served as health adviser to various aid agencies, including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and UNICEF. Through his work at Gapminder, Rosling co-developed the breakthrough software Trendalyzer, which converts international statistics into moving, interactive graphics representing global development trends.

Gapminder Foundation
Hans Rosling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