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철 Won Chul Kim

김원철은 10년차 코미디 마술사 이다. 고3때 우연히 TV에 방송한 마술쇼를 보고 프로마술사의 꿈을 꾸면서 대학 진학을 뒤로 한채 일반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마술사의 길을 택했다.마술사의 비법은 천기누설이라고 할 정도로 공개하지 않는다.그는 힘들게 전수 받아 클래식 마술사가 된다.5년차 마술사 활동 당시 개그와 마술을 혼합하여 자신만의 스타일로 만들어 마술대회에서 대상을 받으며 케이블방송에 출연 하게 된다.GS홈쇼핑 쇼핑호스트 선발대회에서 대상을 받아 쇼핑호스트로 활동하며 마술사 뿐만 아니라 다방면의 엔터테이너가 된다.지금은 현재 에버랜드 최초의 마술사팀의 리더로써 활동하며 어트렉션 대기동선 손님참여 이벤트를 발명하여 에버랜드의 스타가 되었다.19살때 그의 꿈인 프로마술사의 꿈을 이루 었지만 그는 에버랜드에서 가슴이 터져 버릴 것 같은 꿈을 새롭게 꾸고 있다.에버랜드에 자신의 동상을 세우는 꿈이다.독특하고 재미있는 가치관을 가진 그의 꿈에 대한 신나는 이야기를 들어보자.

Kim Won Chul has been a magician for the past 10 years. After watching a magic show on TV in his high school senior year, he set foot in an unknown and arduous path to becoming a professional magician. Magicians generally do not reveal their secrets; we can only imagine what Kim Won Chul had to go through in order to learn them all. Five years into his career, he develops a new style of entertainment combining magic and stand-up comedy. He earns prizes in magic competitions and starts appearing on cable TV as a shopping host. Now he is not only a magician, but a multi-faceted entertainer. At Everland, he becomes a star once again by designing an event involving customer participation at the waiting lines for attractions. Having already fulfilled his dream to become a magician, he continues on . This time, this heart-pounding new dream of his is to raise a statue of himself at Everland. Let’s hear about what this unique and fun-filled person has to say about his 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