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은 고추가 맵다” 주위사람들에게 그녀가 자주 듣는 말이다. 작은 체구에 어려 보이지만 올해 22살인 그녀. 에버랜드의 CAST 무대 위의 배우다. 에버랜드 이솝빌리지에 정착하고 힘든 시간을 견뎌내 지금은 칭찬마일리지상 3관왕 손님칭찬카드 최다등록 4관왕 칭찬메일 6건 보유 등 누구보다 화려한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하지만 여기서 만족할 그녀가 아니다 그녀는 더 나아가 더 많은 손님에게 감동을 선사하는 CAST가 되기 위해 오늘도 어린이 친구에게 줄 편지를 쓰고 그들을 기다린다 도대체 그녀가 이렇게 되게 만든 이유는 무엇인가?

“The smaller pepper is spicier” It is an old saying in Korea. The ‘spicy little pepper’ is what people call her all the time for her small physique and the childish look. She is a ‘cast’ at the Everland stage. After overcoming many difficulties, she is now well settled in Aesop’s Village in Everland boasting numerous awards in customer satisfaction. With thank you notes and emails constantly flowing in, she feels she is at the top of the mountain. But she is not satisfied yet. One must wonder at the reason why she writes letters waiting for the little ones that she befri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