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현 Kim Jae Hyun
한국과학영재학교 3학년
2010년 IYPT(국제청소년물리토너먼트) 국가대표팀 주장

김재현은 2010년 7월 9월부터 15일까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진행된 국제청소년물리토너먼트(IYPT, International Young Physicists’ Tournament)에 국가대표팀 주장으로 참가하였다. 10학년 때부터 물리 실험과 토론을 진행해온 그는 KYPT (IYPT 대회의 국내 대회) 우승팀의 팀명인 ‘Joker’을 물려주기 위해 교내 연구회를 설립하였으며 다방면으로 물리 토론 대회를 홍보하고 있다. 김재현이 대학 입시에 결정적인 12학년을 IYPT에 쏟아붓고 이를 다른 이들에게까지 권유하는 이유는 과학도에게 있어 IYPT는 일생을 바꿀 수 있는 경험이라 믿기 때문이다. 그는 능동적으로 지식을 생산하며 즐거움을 얻는 기회를 모두에게 주고 싶어한다. 그 자신만 누리기에는 불공평하다고 생각한다.

Korea Science Academy 12th grade, Kim, Jae Hyun has participated in 2010 IYPT(International Young Physicists’ Tournament) held in Vienna as the captain of Korean team. Since 10th grade he has conducted physics experiment and debate, and he is currently running a physics debate club to hand over the team name ‘Joker’ and the champion title of KYPT. The reason why he has devoted his 12th year which is critical for college application, and is persuading the others to do the same is because he believes that IYPT is a once-in-a-life-time opportunity that can change lives of future scientists. He wants others to have the same experience of actively and joyfully producing knowledge on their own. He thinks it is unfair for him to keep it all to him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