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너리티 리포트>의 과학기술 자문 겸 발명가인 존 언더코플러가 ‘가상공간에서의 태극권’이라고도 불리우는 영화 속 기술을 현실화 시킨 g-speak을 시연합니다. 이 기술이 미래의 입력 방식이 될까요?

Translated into Korean by Dae-won Jeong
Reviewed by InHyuk Song

Remember the data interface from Minority Report? Well, it’s real, John Underkoffler invented it — as a point-and-touch interface called g-speak — and it’s about to change the way we… Full bio and more li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