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일상 속에 움직임 하나하나에서 춤에 대한 영감을 받습니다.’

우리에게 춤이 인식하지 못하지만,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가까운 우리의 일상 속에서 찾아볼 수 있다고 말합니다.

그녀와 함께 숨어있는 자신의 일상 속 모습을 관찰하고 상상해 보겠습니다.

약력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창작과를 졸업하고 숙명여대 무용과 석,박사 통합과정을 밟고 있는 손정민, 그녀는 현재, 춤,음악,미술이 만나는 지점을 찾는 작업을 하는 즉흥그룹 ‘improad 바닥’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JM Dance company’ 대표로 실험적인 작업을 추구하는 젊은 안무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