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태이시 크래머는 감동적이고 개인적인 3분짜리 우화를 통해, 원하지 않았던 두렵고, 대단히 충격적이며, 대가가 비싼 경험이 어떻게 매우 귀중한 선물로 판가름나게 될 수 있었는지를 보여줍니다.

Translated into Korean by Sojeong Chung
Reviewed by Seo Rim Kim

Stacey Kramer has traveled the United States and the world helping to create names and brands for growing companies. Full bio and more links